김현미 장관, 브루나이 템브롱 건설 근로자들과 깜짝 오찬
상태바
김현미 장관, 브루나이 템브롱 건설 근로자들과 깜짝 오찬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3.12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현미 장관이 오찬에 앞서 근로자들에 인사말을 하고 있다(사진=국토교통부)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은 11일 문재인 대통령의 브루나이 템브롱 교량 건설현장 방문에 앞서, 현장 구내식당에서 현지 근로자들과 오찬 간담회를 갖고 소통의 시간을 가졌다.

이 간담회에는 템브롱 교량 건설사업에 참여하고 있는 대림산업과 협력업체 직원 35명이 참석했다. 직원들이 김현미 장관에게 방문을 제안해 브루나이 현지에서 즉석으로 결정돼 진행됐다.

김 장관은 브루나이 정부와 신뢰관계를 쌓아 새로운 시장을 개척한 그간의 우리 기업들의 노력과 지속적인 기술개발을 통해 저가 수주 관행에서 벗어나고 있는 점을 높이 평가했다.

또 대기업과 중소업체가 협력해 동반진출하는 것이 장기적으로 해외건설 경쟁력을 강화하는 길이라면서, 우리 기업들이 함께 브루나이 랜드마크들을 건설하는 현장을 보니 자긍심이 느껴진다고 말했다.

김현미 장관은 이어 현장 근로자들의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우리 기업들의 해외 시장 진출을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후 문재인 대통령과 함께 템브롱 교량 건설현장을 방문해 해외건설에 대한 정부 관심을 표명했으며, 현장 직원들에게 건강하고 안전하게 사업을 마무리할 것을 당부했다.

김현미 장관은 브루나이에 이어 말레이시아 정상순방 일정을 수행하고, 미얀마 수주지원 활동을 추진할 계획이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