HOME 뉴스종합 해설
체감분양경기 호전됐지만…특정단지·기저효과 영향

서울과 수도권의 3월 분양시장 체감경기가 다소 호전됐지만 영남권 광역시는 더욱 악화된 것으로 나타났다. 봄 성수기에 들어서면서 4월 전망은 서울, 경기, 세종, 광주를 중심으로 호전될 것이란 기대감도 나온다.

주택산업연구원은 분양경기실사지수(HSSI) 3월 실적치와 4월 전망치를 9일 발표했다.

4월 전망치는 서울(96.0, 전월대비 16.4포인트(p)↑)이 90선을 넘었고, 경기(86.2, 12.5p↑)와 광주(83.3, 14.6↑) 세종(88.2, 10.0p↑)도 80선을 회복했다. 전국적으로는 69.4로 전월대비 6.4p 상승했지만, 전반적으로 60선을 유지하며 분양사업 경기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인식이 많았다.

연구원은 전망치가 상승한 것은 전월 전망치가 최저수준이었던 기저효과와 특정 인기단지에 대한 기대감이 일부 반영된 것으로 분석했다. 다만, 준공 후 미분양이 지속 증가하는 추세이기 때문에 주택사업자들이 분양사업을 추진할 때 신중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3월 실적치는 전국 65.5로 전월대비 7.2p 올랐다. 서울(88.0, 14.3p↑)과 인천(71.4, 14.9p↑), 경기(80.0, 11.8p↑), 세종(82.3, 12.8p↑)에서 전월대비 실적치가 10p 이상 상승했고, 그 외 대부분의 지역에서도 전월 실적(58.4)에 대한 기저효과로 실적치가 상승했다.

반면 부산(41.6, 15.9p↓)과 대구(70.3, 10.7p↓)는 10p 이상 하락했고, 특히 부산은 조사 이래 처음으로 40선을 기록했다.

4월 예상분양률은 서울이 전월대비 2.3p 하락한 80.8%로 유일하게 80%를 넘었다. 그 외 지역은 50~70% 수준으로 전망돼 적극적인 분양리스크 관리가 필요하다고 연구원은 강조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저작권자 © 대한전문건설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류승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종료된 연재물
여백