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사전타당성용역 발주
상태바
광주-대구 ‘달빛내륙철도’ 사전타당성용역 발주
  • 전문건설신문 기자
  • 승인 2019.04.23 1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호남 상생협력을 위해 추진 중인 광주와 대구 간 ‘달빛내륙철도’ 사업이 첫 발을 뗐다.

23일 광주시에 따르면 조달청이 국토교통부의 의뢰를 받아 최근 광주~대구 간 철도 건설을 위한 사전타당성조사 용역을 발주했다. 용역비는 4억원으로 용역기간은 오는 8월부터 2020년 6월까지다.

국토부는 제3차 국가철도망 구축계획에 따라 광주 방면의 경전선, 대구 방면의 경부선을 연결해 영호남의 인적·물적 자원교류를 늘리겠다는 방침이다.

달빛내륙철도는 대구 ‘달구벌’과 광주 ‘빛고을’의 첫 글자를 딴 것으로 광주~대구 간 191.6㎞ 구간을 최고시속 250㎞의 고속철로 연결하는 사업이다.

사전타당성조사가 2020년께 완료되면 2021년께 예비타당성조사를 거쳐 철도건설이 이뤄질 전망이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기자]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