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철 홍수피해 방지에 만전…환경부, 24시간 비상체계 가동
상태바
여름철 홍수피해 방지에 만전…환경부, 24시간 비상체계 가동
  • 남태규 기자
  • 승인 2019.05.09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환경부는 9일 올해 ‘자연재해 대책기간’(5월15일~10월15일) 시작일인 오는 15일부터 ‘24시간 홍수상황 비상대응체계’를 가동한다고 밝혔다.

태풍 또는 호우경보가 발효될 경우 정부세종청사 6동 318호에 홍수대책종합상황실이 운영된다. 조명래 환경부 장관이 상황실장을 맡아 비상 상황에 신속히 대응한다.

한강대교 등 국가·지방하천 주요 지점에 발령하는 홍수특보 대상 지점은 지난해 55곳에서 올해 60곳으로 늘린다. 또 하천 홍수 정보제공 주기는 10분에서 1분으로 단축한다. 홍수특보는 하천의 수위가 계획홍수량의 50% 넘어설 것으로 예상되면 주의보, 70% 초과될 것으로 예상되면 경보가 각각 발령된다.

고수부지 등 침수 취약 지점의 경우 지난해 235곳에서 올해 305곳으로 70곳 추가 지정했다. 취약지점에 대한 실시간 위험 단계별(관심·주의·경계·심각) 하천 홍수정보를 제공한다.

환경부는 또 댐 상·하류의 홍수 피해를 최소화하기 위해 발전댐과 다목적댐을 연계 운영할 계획이다.

홍수기에는 발전댐의 제한수위를기존보다 3m 낮게 유지해 홍수조절량을 추가로 확보하고, 관계기관(홍수통제소-한국수자원공사-한국수력원자력) 합동 비상근무도 실시할 예정이다.

환경부 관계자는 “기후 변화로 홍수 대응 여건이 악화되고 있는 만큼 관계기관 간 긴밀한 협업체계를 구축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 보호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