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잠깐 시사상식]소리상표
상태바
[잠깐 시사상식]소리상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5.17 09: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리상표’는 상품의 출처를 표시하기 위해 사용되는 소리에 상표권을 부여하는 것을 말한다. 지난 2012년 7월 상표법 개정으로 도입됐다. 소리상표의 대표적인 예로는 각 통신사의 휴대전화 연결음 등이 있다.

소리상표는 보통의 저작권과는 다르다. 상표법에 규정된 각 상품분류에 따라 분야별로 각각 등록하도록 돼 있다. 또 식별력이 중요한 기준이라 특정한 브랜드를 떠올리기 힘들다면 거절당할 가능성도 있다.

해외 주요 기업들은 이미 소리상표를 선제적으로 관리하고 있다. 마이크로소프트의 윈도우 시작음, 인텔의 광고 속 멜로디, 지포 라이터를 열 때 나는 ‘딸깍’ 소리 등이 그 예다.

우리나라의 경우에는 지난 3월 카카오가 ‘카톡’, ‘카톡왔숑’, 아기 목소리, 휘파람 등으로 녹음된 카카오톡 알림음 6종을 ‘소리상표’로 인정해 달라며 특허청에 출원(등록 신청) 서류를 냈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