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명지국제신도시에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첫 삽
상태바
부산 명지국제신도시에 ‘국회도서관 부산분관’ 첫 삽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5.17 15: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산 명지국제신도시에 전국 첫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이 들어선다. 

부산시는 17일 오후 강서구 명지국제신도시에서 대한민국 최고 입법정보와 국내 최대 데이터베이스를 구축한 국회도서관의 부산분관 기공식을 갖고 본격 착공에 돌입한다.

이날 기공식은 오거돈 부산시장과 박인영 부산시의회 의장, 유인태 국회사무총장과 도서관 관계자 등 약 5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된다.

부산분관은 지상 3층 연면적 1만3661㎡ 규모로 국회도서관 자료를 분산 보존하고, 도서관·기록관·박물관의 기능을 수행하는 복합문화공간으로 조성될 계획이다.

이 곳에는 시민들이 이용할 수 있는 열람실·전시실·세미나실과 자료보존을 위한 서고 등이 있다.

부산분관은 2020년 사상구 덕포동에 문을 여는 ‘부산도서관’과 함께 영남권의 지식허브로서 수도권에 집중된 정보불균형을 해소하고, 소통하는 도서관으로서 문화와 예술을 아우르는 복합문화공간으로 발전하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

오거돈 시장은 “국회도서관 부산분관은 서부산의 문화적 자부심으로 자리매김하게 될 것”이라며 “서부산이 동북아 생산과 물류의 거점으로서 좋은 일자리가 넘치는, 최상의 주거여건을 갖춘 명품도시로 발전할 수 있도록 시정역량을 집중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