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도, 180억원 투입해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
상태바
제주도, 180억원 투입해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06.18 17: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제주도는 산업통상자원부의 2019년도 시스템산업거점기관 지원 사업에 ‘유용 아열대 미생물자원 산업화 지원센터 구축사업’이 선정됐다고 18일 밝혔다.

해당 사업에는 오는 2022년까지 국비 80억원과 도비 100억원 등 총 180억원이 투입된다.

지원센터는 서귀포시 남원읍 신례리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 연구소 부지 내에 연면적 3000㎡의 지상 2층 규모로 건립될 예정이다.

시험생산동과 기업 입주 공간, 산업화 지원동 등으로 구성되는 지원센터에는 미생물 연구 전문장비 52종을 운영한다는 계획이다.

도는 지원센터 구축에 따른 바이오산업 파급 효과를 기대하고 있다.

사업 주관기관인 제주테크노파크 생물종다양성연구소는 미생물자원 사업화를 통해 1136억원의 생산유발과 790여명의 신규 고용 효과가 있을 것으로 예상했다.

노희섭 도 미래전략국장은 “미생물 지원센터 구축으로 바이오산업이 미래 신성장 동력산업으로 발전할 수 있도록 적극적으로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