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항 웅동 항만배후단지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부산항만공사 선정
상태바
부산항 웅동 항만배후단지사업 우선협상대상자로 부산항만공사 선정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07.10 11: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양수산부는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의 우선협상대상자로 부산항만공사가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는 현재 개발 중인 서컨 터미널 북측에 위치해 서컨 터미널 및 신항 3단계 개발계획 등과 연계된 입지조건을 갖추고 있다. 

이번 사업은 전체 배후단지 면적 112만㎡중 복합물류 및 제조시설 등이 입주할 수 있는 1종 항만배후단지 약 85만㎡를 개발하는 사업으로 2023년까지 준공·공급할 예정이다.

부산항만공사는 국내외 다국적 기업 유치를 통해 웅동 2단계 항만배후단지를 세계적인 해양산업거점으로 육성했을 때 4026억원의 생산 유발효과와 1353억원의 부가가치 창출효과, 2332명의 취업 일자리 창출효과가 발생할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앞으로 해수부와 부산항만공사는 실시협약 체결을 위한 협상을 진행한 후 주민 및 전문가 의견수렴 절차를 거쳐 개발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오운열 해수부 항만국장은 “부산항 신항 웅동지구(2단계) 1종 항만배후단지 사업은 일자리 창출은 물론 지역경제 활성화에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된다”며 “부산항 신항의 위상에 걸맞은 배후단지를 공급할 수 있도록 협상에 철저를 기할 것”이라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