혁신창업 거점 ‘스타트업 파크’ 사업자로 인천시 선정
상태바
혁신창업 거점 ‘스타트업 파크’ 사업자로 인천시 선정
  • 강휘호 기자
  • 승인 2019.07.11 17: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료제공-중기부)
(사진=중기부 제공)

중소벤처기업부는 11일 2019년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의 전국 광역지방자치단체 공모 결과, 인천광역시(송도 투모로우  시티)가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파크 조성사업은 중국의 중관촌, 미국의 실리콘 밸리, 프랑스의 스테이션-F와 같은 개방형 혁신창업 거점(창업자, 투자자, 대학·연구소, 기업 등이 협력·교류하면서 성과를 창출하는 공간)을 구축하고자 하는 사업이다.

사업자로 선정된 인천시에는 스타트업 파크를 구성하는 공간 조성 비용으로 국비 120억7700만원이 지원되며, 인천시는 지방비로 현금 61억7000만원, 현물 1148억 9900만원(투모로우 시티 건물) 등을 합쳐 창업 클러스터 조성을 본격적으로 추진하게 된다.

권대수 중기부 창업진흥정책관은 “스타트업 파크는 지역의 창업자,  투자자, 대학·연구소 등이 서로 협력·교류하며 성과를 창출할 수 있는 혁신 창업공간으로 조성할 계획”이라며 “중기부는 인천시와 적극적으로 협력해 혁신창업 활성화의 대표적 성공사례가 될 수 있도록 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