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보 없는 건설노조, 중노위 조정 불발…드러난 노조 이기주의
상태바
양보 없는 건설노조, 중노위 조정 불발…드러난 노조 이기주의
  • 류승훈 기자
  • 승인 2019.09.17 16: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겉으론 2만원, 실제론 3만원 인상 노려
사측 양보안에 검토조차 안하고 거절

철근콘크리트공사업계와 건설노조 간 임금협상에 대한 중앙노동위원회의 조정이 불발됐다. 사측은 기존 임금 동결에서 5000원 인상으로 수정 제안했지만, 노측은 임금인상 폭을 더 늘려 요구할 뿐 합의를 위한 태도를 전혀 보이지 않았다.

철콘 노사는 16일 세종정부청사 중앙노동위원회에서 두 번째 조정회의를 진행했다. 이날 밤 자정 무렵까지 마라톤 협상을 진행했지만 의견 차이를 전혀 좁히지 못하고 결렬됐다.

건설노조는 임단협 초반부터 주장하던 1만원 인상과 중노위 조정신청 직전 추가로 요구하기 시작한 휴일보전수당 1만원 등 총 2만원 인상 요구에서 아무런 변화가 없었다.

여기에 내년부터 적용되는 유급 국공휴일 수당까지 더하면 총 3만원 인상 효과가 있다. 일당 기준으로 현재의 21만원에서 24만원으로, 월급으로 환산하면 60만~75만원이나 상승하니 사측에선 절대 수용할 수 없다고 반발했다.

이날 조정 초반, 노사 양측은 내부적으로 의견조율에 진통을 겪었다. 그동안 5개 지역별로 나눠 협상을 진행하던 사측에선 하나의 임금안을 제시하라는 중노위의 요구에 혼란을 겪었다. 노조 역시 2만원 인상요구를 주장하는 수도권 중심의 강경파와 2만원은 과하다는 온건파간 의견이 갈렸던 것으로 알려졌다.

사측 관계자는 “기존에 동결을 주장했지만 노조와의 원만한 합의를 위해 양보안으로 5000원 인상안을 던졌다”며 “여기에 내년부터 적용되는 유급 국공휴일 수당을 합치면 실질적으로 1만5000원 인상 효과가 있어 노조에게 명분과 실리를 다 챙길 수 있게 해주는 대안이었다”고 설명했다.

다만 사측은 현행 포괄임금 체계를 시간급제로 전환하자고 요구했다. 그나마도 협상 막판에는 ‘유급 국공휴일 산정시 기본임금은 일당의 80%로 한다’는 수준으로 문안 수위를 낮추자고 제안하기도 했다. 사측의 요구는 모두 단칼에 거절당했다.

한 업체 관계자는 “철콘업체가 임금인상 여력이 없다는 점은 노조도 잘 알고 있을 것”이라며 “그럼에도 아무런 합의 제스처를 취하지 않았다는 것은 ‘나만 살자’는 노조 이기주의일 뿐”이라고 말했다.

한편, 건설노조는 조정이 진행 중이던 이날 ‘준법 감시 활동’을 18일부터 벌이겠다고 공문을 시행했고, 17일엔 인천의 한 현장에서 현장 입구 봉쇄 집회를 진행했다. 조정 결렬을 예상이라도 한 듯이 노조의 행동이 이어지고 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