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시, 내년부터 공공건축가 제도 시행
상태바
대전시, 내년부터 공공건축가 제도 시행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11.04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전시는 내년부터 공공건축과 공간환경사업에 민간전문가를 참여시키는 ‘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를 도입한다고 4일 밝혔다.

시는 연말까지 총괄건축가 1명과 수석 공공건축가 2명을 우선 선정하고, 내년 2월까지 공공건축가 47명을 선정할 계획이다. 이들은 공공건축 및 공간환경 사업을 대상으로 기획과 설계업무에 대한 기술지원을 하게 된다.

공공건축가 제도는 대통령 소속 국가건축정책위원회가 공공건축혁신의 핵심과제로 추진 중으로, 최근 전국적으로 확산되는 추세다. 예산부족과 잦은 설계변경 등 비효율적인 공공건축 사업방식에 대한 개선 대책으로 시작됐다.

2009년 영주시를 시작으로 2012년 서울시, 2015년 부산시에 이어 올해는 충남도와 광주시가 도입해 운영 중이고, 현재 29개 시·도 및 지자체에서 시행하고 있거나 준비 중이다.

장시득 시 도시재생주택본부장은 “총괄 및 공공건축가 제도가 시행되면 지역 주민이 필요로 하는 공간을 지역특색에 맞게 조성함으로써 도시의 품격과 지역의 가치를 높일 수 있을 것”이라고 기대했다. /뉴시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