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해외건설 수주 증가할 듯”
상태바
“내년 해외건설 수주 증가할 듯”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19.11.14 17: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B증권 “대형사업 입찰 활발”

KB증권은 지난 12일 국내 건설업체들의 내년 해외 수주 실적이 늘 것으로 기대하며 투자의견으로 ‘긍정적’(Positive)을 유지했다.

장문준 연구원은 “건설업종은 민간택지에 대한 분양가상한제 도입 영향과 그동안 부진했던 해외 수주 등으로 올해 주가가 부진했다”며 “그러나 시장의 우려와 달리 올해 말부터 내년 상반기까지 업종의 수주 파이프라인이 집중돼 있어 관심이 필요한 시점”이라고 말했다.

장 연구원은 “국내 설계·조달·시공(EPC) 5개 기업의 3분기 누적 해외 수주는 7조원으로 연간 목표인 18조9000억원의 36.9% 수준에 불과했으나 잠정 수주통지서나 LOI(낙찰의향통지서)를 수령한 프로젝트들을 포함할 경우 합산 금액은 13조6000억원으로 작년 수주 금액(14조4000억원)과 유사하다”고 설명했다.

이어 “현재 중동·북아프리카(MENA) 지역의 대형 프로젝트 입찰이 활발히 진행되고 있고 올해 입찰이 진행된 프로젝트 중 수주 확정 여부가 내년 상반기로 이연된 프로젝트 역시 다수 존재한다”며 “한국 EPC 5개 기업의 내년 해외 수주는 22조8000억원으로 올해 전망치 대비 40% 이상 증가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분석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