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도시설공단, 터키 철도사업 진출 시동 건다
상태바
철도시설공단, 터키 철도사업 진출 시동 건다
  • 김원진 기자
  • 승인 2019.12.12 18: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고속철도 사업 참여 의지 표명 및 민·관 합동 투자 방안 논의

한국철도시설공단은 전만경 부이사장을 중심으로 민·관 합동추진단을 구성해 터키 수도 앙카라에서 9∼10일(현지시각) 터키 고속철도 사업 진출을 위한 수주 활동을 펼쳤다고 12일 밝혔다.

철도공단은 지난 6월18일 터키 철도청과 양해각서를 체결해 유라시아 관문인 이스탄불 광역시 내 할칼리~게브제 구간(118㎞) 고속철도 사업의 개발을 위해 양 기관의 협력 발판을 마련한 바 있다.

이어 지난 11월 말까지 타당성조사를 실시하고 터키 정부와의 실무회의, 안전 분야 실무포럼을 통해 기술검토 및 사업투자모델을 구체화했다.

민·관 합동추진단 대표 자격으로 터키를 방문한 전만경 부이사장은 터키 재무부 국장, 대통령 직속 투자인프라 본부장, 철도청 부청장 등 터키 주요 인사들과의 면담을 통해 사업 참여 의지를 전달했다.

우선 터키 재무부 국장과의 면담에서는 사업타당성 및 투자안정성 확보를 위해 터키 정부의 사업보증, 기축통화 계약 등 지원방안을 협의하고 한국의 풍부한 민자 철도사업 경험을 통해 제정한 규정 및 절차를 소개하며 사업 협조 의지를 적극 표명했다.

또한 터키 철도청 부청장과 회의를 통해 공단의 고속철도 노하우 등을 통한 우수한 사업수행능력을 강조하고, 향후 양국 간 지속적인 기술교류 등을 통해 철도 인프라 건설에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