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3년까지 지역난방 공급 408만가구로 늘린다…온실가스 1억t 감축
상태바
2023년까지 지역난방 공급 408만가구로 늘린다…온실가스 1억t 감축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2.19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가 오는 2023년까지 집단에너지 공급 지역난방을 총 408만세대로 늘리고, 산업단지 집단에너지 사업장은 총 51개(2018년 46개)까지 확대하기로 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런 내용을 담은 제5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안)을 공개하고 19일 서울 서초구 더케이호텔에서 공청회를 개최했다.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은 집단에너지 사업의 발전과 보급을 촉진하기 위해 수립하는 5년간의 집단에너지 분야 법정 기본계획이다.

2023년까지 집단에너지 공급목표는 지역난방 408만가구, 산업단지 51개로 설정했다. 2018년 대비 각각 31.2%, 10.9% 늘어난 수치다.

아울러 기존 열병합발전소는 깨끗하고 안전한 분산에너지를 공급할 수 있도록 설비 등을 개선해 에너지소비를 줄이고 온실가스와 대기오염물질 배출량을 감축하는 데 주력한다.

집단에너지 공급 기준에는 열수송관을 추가, 기존 열수송관과 미활용 열원의 활용을 촉진한다. 단열기술 향상에 따른 열사용량 감소 등을 고려해 수도권과 비수도권 간의 기준을 통일하는 등 검토 기준도 현실화한다.

안전한 집단에너지 생태계 구축을 위해선 노후 설비나 벙커C유를 사용하는 열병합발전소 개선으로 분산에너지를 공급한다. 열수송관의 안전관리기준도 법제화하고 이중점검 체계를 구축해 분산에너지의 안전성을 강화한다.

산업부는 이를 통해 2023년 기준 에너지 3610만 TOE(석유환산톤·원유 1t의 발열량=1000만㎉), 온실가스 1억221만t, 대기환경 오염물질 배출 31만1000t을 줄일 수 있을 것으로 기대했다.

또한 산업부는 공청회에서 제시된 의견을 수렴·반영해 제5차 집단에너지 공급 기본계획을 2월 중 확정·공고할 계획이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