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역대 최대 20조5000억원 공사‧용역 발주…작년의 2배
상태바
LH, 역대 최대 20조5000억원 공사‧용역 발주…작년의 2배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2.24 11: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공사 창립 이래 최대 규모인 총 20조5000억원의 공사‧용역 발주계획을 잠정 수립했다고 24일 밝혔다. 지난해 발주금액 10조3000억원 대비 약 2배 증가한 규모다.

특히 LH는 올해 상반기 집행률을 작년 상반기 집행률 23%(2조4000억원)에 비해 11%p(4조6000억원) 확대해 연간 총 발주금액의 34%인 7조원을 조기집행할 계획이다.

◇자료=LH 제공
◇자료=LH 제공

사업별로 살펴보면 수도권 30만호 주택공급확대 방안을 비롯한 토지 조성사업에 4조3000억원(22.6㎢)을 발주한다. 이 중 입주민의 교통편의 등을 위한 기반시설 관련 발주금액이 1조3000억원(20개지구, 38건)이다.

주택사업은 주거복지로드맵에 따른 공공주택 공급 확대와 생활밀착형 지원시설 건립 등에 16조 2000억원(9만3000호)을 발주할 계획이다.

주요 발주유형은 공사부문에서 △종합심사 127건(14조4000억원) △간이형종심제 164건(3조1000억원) △적격심사 606건(2조1000억원), 용역부문에서 △적격심사 200건(2000억원) △설계공모 67건(2000억원)이다.

공종별로는 일자리 창출 등 경제적 파급효과가 큰 토목·건축공사가 각각 2조7000억원, 13조8000억원으로 전체 금액의 약 80.5%를 차지한다.

지역별로는 수도권이 12조8000억원, 지방권이 7조7000억원이다. 세부적으로 서울 1조8000억원, 인천 4조7000억원, 경기 6조1000억원, 대전‧충남 7000억원, 세종시 1조원, 부산‧울산 2조원, 전북 1000억원, 경남 8000억원, 기타지역 2조원이다.

한편 이번 발주계획 세부내역은 24일부터 LH 홈페이지 전자조달시스템(e-bid.lh.or.kr)에서 확인 할 수 있다.

LH 관계자는 “20조5000억원의 발주계획을 통해 주거복지로드맵을 조기에 달성할 뿐만 아니라 최근 코로나19 등으로 경제 전반이 침체된 상황에서 활력 제고 및 일자리 창출의 마중물이 되겠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