레미콘 단가계약 담합 2개 협동조합 7000만원 벌금형
상태바
레미콘 단가계약 담합 2개 협동조합 7000만원 벌금형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0.05.22 16: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리 합의한 비율대로 낙찰…검찰 “부당한 방식으로 경쟁 제한”

조달청의 레미콘 연간 단가계약 과정에서 미리 낙찰받을 비율을 담합한 협동조합 2곳에 나란히 벌금형이 내려졌다.

대전지법 형사4단독 이헌숙 판사는 독점 규제 및 공정거래에 관한 법률을 위반 혐의로 기소된 대전·세종·충남권 레미콘 협동조합 2곳에 각각 벌금 5000만원과 2000만원을 선고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에 따르면 이들 협동조합은 2015∼2016년 대전지방조달청의 레미콘 연간 단가계약 입찰과 관련해 입찰공고 수량 비율을 미리 정한 후 그대로 써내, 합의 내용대로 낙찰받았다.

다른 계약 입찰 과정에서는 두 조합이 입찰공고 수량의 100%를 각각 써내되 한 조합이 다른 조합보다 입찰가격을 높게 써내는 방식의 ‘들러리’를 서주기도 한 것으로 조사됐다.

낙찰 비율을 미리 정하는 이런 행위는 경쟁을 부당하게 제한하게 돼 불법이라는 게 검찰측 설명이다.

이 판사는 “지역에 한정된 입찰이었던 만큼 시장에 미치는 파급효과는 제한적이었다”며 “실질적인 이득은 조합원이 얻었고, 조합 자체에서는 수수료 이득만 본 점 등을 양형에 고려했다”고 선고 배경을 밝혔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