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3만8000개 건설현장·사업장 코로나 점검 나선다
상태바
정부, 3만8000개 건설현장·사업장 코로나 점검 나선다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0.06.01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총리 “방역망 취약한 곳 적나라하게 드러나”

정부가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1일부터 2주간 1만5000개 건설현장과 2만3000개 제조업 사업장 등을 대상으로 현장 점검에 나선다.

정세균 국무총리는 지난 31일 정부서울청사에서 주재한 코로나19 중앙재난안전대책본부(중대본) 회의에서 “우리 방역망의 취약한 곳들이 적나라하게 드러나고 있다”고 지적하면서 이같이 밝혔다.

건설현장과 제조업 사업장에 이어 콜센터, IT업종, 육가공업 등 이른바 취약 사업장 1700여곳에 대해서도 자체 및 불시 점검을 병행하고, 대형물류센터를 포함한 4000여개 물류시설에 대한 합동점검을 이어갈 예정이다.

이는 경기도 부천 쿠팡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집단 감염이 발생한 데 따른 조치다. 감염에 취약한 것으로 판단되는 사업장 및 시설들에 대한 선제적 방역에 나서 확산을 저지하겠다는 게 정부 계획이다.

정 총리는 “이태원 클럽발 n차 감염이 끝나지 않았고, 부천 물류센터에서의 감염은 이제 시작이라고 보고 대응해야 한다”며 “빠르게 미비점을 보완하고 사각지대를 찾아내 감염을 예방해야 한다”고 방역점검 배경을 밝혔다.

정 총리는 이어 “우리 주변에서 방역이 취약한 소규모 시설이나 장소도 빠짐없이 점검해야 한다”며 소규모 공사현장, 함바식당, 인력사무소, 어르신을 상대로 물품을 판매하는 소위 ‘떴다방’ 등에 대한 관계부처와 지자체의 관리 강화를 요청했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