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첫 삽’ 뜬다
상태바
LH,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 ‘첫 삽’ 뜬다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6.30 09: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세종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의 조성사업을 본격 추진한다고 30일 밝혔다.

2018년 1월 스마트시티 국가시범도시로 지정된 세종 시범도시는 모빌리티 등 스마트 요소를 집적·구현하는 융·복합 신기술에 대한 테스트베드로서의 역할을 담당한다.

LH는 도시 내 시민이 우선적으로 시범도시 스마트 혁신 요소를 체험하는 것과 함께 기업이 실증할 수 있는 ‘스마트 퍼스트타운(가칭)’을 내년 말까지 조성할 예정이다.

아울러 세종 시범도시의 혁신성과 효율성을 담보하기 위해 민간이 계획부터 운영단계까지 참여하는 민·관 공동 사업추진체계(SPC)를 오는 2021년 설립한다. 

한편 세종 시범도시는 조성 단계뿐만 아니라 건설 과정에서도 5G 통신망 관제센터, 드론, 건설자동화 장비 등의 요소를 적용할 예정이다.

임동희 LH 세종특별본부장은 “세종 시범도시 착공을 계기로 시민 행복을 높이고 기업에게는 창조적 기회를 제공하는 플랫폼 도시로서의 성공 모델을 창출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