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컨소시엄’,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
상태바
‘한화건설 컨소시엄’,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우선협상자로 선정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07.03 16: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레일과 60일간 협상 후 사업협약 체결 예정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대전역세권 개발사업 우선협상자로 한화건설 컨소시엄을 우선협상자로, 에이치디씨 현대산업개발 컨소시엄을 차순위 협상자로 선정했다고 2일 밝혔다.

우선협상자로 선정된 한화건설 컨소시엄의 사업계획서에 따르면 ‘도시의 공간, 시간, 문화를 연결한다’는 콘셉트<조감도>로 연면적 35만㎡, 총사업비 9100억원 규모의 주거, 판매, 업무, 문화, 숙박 등 복합시설이 건립될 예정이다.

대전역세권 개발사업은 대전시 동구 정동과 소제동 일대 재정비촉진지구 10만여㎡ 중 대전역 인근에 있는 복합 2구역 상업부지 3만여㎡를 재개발하는 사업이다.

앞으로 코레일과 한화건설 컨소시엄은 사업계획과 인허가, 건설과 운영관리 등 사업 추진과 관련된 사항에 대해 60일간 협상을 진행하고 개발사업 협약을 체결할 예정이다.

협약 이후에는 재정비촉진계획 변경, 사업시행인가 등 관련 인허가가 진행된다.

코레일은 대전시와 협의해 사업부지 내 철도시설 이전을 위한 대전통합사무소 건립과 공공주차장 확보를 위한 환승센터 부지 개발을 추진할 계획이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