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현대엔지니어링,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 발굴 ‘맞손’
상태바
LH·현대엔지니어링, 해외 스마트시티 사업 발굴 ‘맞손’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7.13 11: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사업 발굴·추진 MOU 체결
◇이정관 LH 글로벌사업처장(왼쪽)과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전무(오른쪽)가 양해각서 체결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이정관 LH 글로벌사업처장(왼쪽)과 박찬우 현대엔지니어링 전무(오른쪽)가 양해각서 체결 뒤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H 제공

한국주택공사(LH)는 지난 10일 성남시 분당구 소재 LH 오리사옥에서 현대엔지니어링과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 협력사업 발굴 및 추진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12일 밝혔다.

이번 업무협약은 지난 6월 대외경제장관회의에서 발표된 ‘해외수주활성화 방안’에서 민관합동 해외 신규사업 발굴이 강조됨에 따라, LH와 현대엔지니어링 간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체결됐다.

협약에 따라 양 기관은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사업에 대한 정보공유 및 시너지효과 창출 △신규개발사업 후보지 사업성 공동검토 △신규 프로젝트 발굴시 JV(합작투자법인) 설립 추진 등 포괄적 협력체계를 구축하기로 했다.

이정관 LH 글로벌사업처장은 “이번 협약으로 국내 최대 SOC 공기업인 LH와 건설 및 EPC(설계‧조달‧시공) 분야 글로벌 기업인 현대엔지니어링이 해외 스마트시티 개발에 선도적인 역할을 하고, 나아가 민관협력 해외개발사업 플랫폼을 구축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