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L&C,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 진출…“외장재 사업 확대”
상태바
현대L&C,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 진출…“외장재 사업 확대”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08.10 17: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현대L&C가 TPO 방수시트에 이어 건축용 무기단열재 시장에 진출하며 외장재 사업을 확장하고 나섰다. 

현대L&C는 단열재 제조업체인 독일 크나우프 인슐레이션(Knauf Insulation)사와 건축용 무기단열재에 대한 독점 판매계약 체결했다고 지난 5일 밝혔다. 

현대L&C가 선보인 크나우프 건축용 단열재<사진>는 규사 등 유리 원료를 고온에서 녹여 만든 무기 섬유를 울(Wool)과 같은 형태로 만든 뒤 패널 등 다양한 형태로 성형한 단열재다. 

여타 단열재보다 화재 시 피해를 최소화할 수 있으며 프레온가스나 휘발성 유기화합물 같은 오염 물질 방출 위험이 없는 안전한 자재라는 설명이다.

현대L&C는 이번 크나우프 건축용 무기단열재 출시를 통해 외장재 사업에도 속도를 낼 계획이다. 병원·호텔·오피스 빌딩 등 중·대형 상업 시설을 중심으로 B2B 영업망을 확대할 예정이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