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오는 13일 착공…2023년 완공 계획
상태바
국립새만금간척박물관 오는 13일 착공…2023년 완공 계획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8.10 1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새만금개발청은 국립새만금박물관<조감도> 시공사가 선정돼 오는 13일 공사를 시작한다고 10일 밝혔다.

시공사는 건축에 명두종합건설, 전기에 광전력, 통신에 세진, 소방에 진양전력이 각각 뽑혔다.

박물관은 세계 간척의 역사와 함께 새만금 방조제 건설 전후의 생활 및 환경 변화상을 보여주기 위한 시설이다. 380억원을 들여 전북 부안군 변산면 대항리 일대 3만9692㎡ 부지에 지상 3층, 연면적 5441㎡ 규모로 건립된다.

상설 전시실, 수장고, 다목적 강당, 영상관, 어린이 체험시설 등을 갖춘다.

새만금개발청은 늦어도 2023년 ‘새만금 세계잼버리대회’ 개최 전에 완공해 개관할 계획이다.

이범 관광진흥과장은 “간척의 과학적 원리와 가치를 직접 느끼고, 새만금의 미래 가치를 체험하는 공간으로 만들겠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