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H공사 ‘지분적립형’ 주택 이름은 ‘연리지홈’…2028년까지 1만7000호
상태바
SH공사 ‘지분적립형’ 주택 이름은 ‘연리지홈’…2028년까지 1만7000호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0.08.12 18: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누리재’, 청년 도전숙은 ‘에이블랩’…브랜드 발표

‘8·4 주택공급대책’에서 서울시가 ‘3040 세대’를 위한 새로운 공공주택 모델로 제시한 ‘지분적립형 분양주택’에 ‘연리지홈’이라는 이름이 붙는다고 서울주택도시공사(SH공사)가 12일 밝혔다.

SH공사는 이와 함께 노후주택을 소유한 50∼60대 장년층을 겨냥한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의 연금형주택 브랜드를 ‘누리재’로, 1인 기업과 예비 창업자를 위한 ‘청년 도전숙’의 새 브랜드를 ‘에이블랩’으로 명명했다.

지분적립형 주택 이름인 연리지(連理枝)는 뿌리가 다른 나뭇가지가 엉켜 마치 한 나무처럼 자라는 현상을 뜻하는 말이다.

지분적립형 주택은 분양받은 사람이 분양가의 20∼40%를 내고 취득한 다음 20∼30년에 걸쳐 지분을 추가로 매입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다. 이를 통해 자본금이 부족한 30∼40대의 실수요를 충족하면서 소위 ‘로또 분양’을 예방할 수 있다는 것이 서울시와 SH공사의 기대다.

시와 공사는 저이용 유휴부지 개발이나 공공시설 복합화 사업 등을 통해 신규 주택 공급 대상지를 확보해 2028년까지 지분적립형 주택 약 1만7000호를 지을 예정이다.

공사는 50∼60대 장년층을 위한 사업 모델인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누리재’로 부르기로 했다.

연금형 소규모주택정비사업은 자율주택정비사업에 참여하는 노후 주택 소유자가 원할 경우 기존 주택을 공공에 매각한 뒤 공공임대주택에 살면서 매각 대금에 이자를 더한 돈을 10∼30년간 연금으로 수령하는 모델이다.

공사 시뮬레이션에서는 자산평가액 2억7700만원인 집의 소유주가 30년 연금형을 택하면 공공임대주택 보증금과 월 임대료를 선공제한 후 연금으로 최대 66만원을 수령할 수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공사는 또 청년 창업을 지원하는 ‘도전숙’에는 ‘에이블랩’이라는 이름을 붙였다. 도전숙은 1인 기업 및 예비 창업자를 위한 주택이다. 2014년 공급을 시작해 현재 563호가 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