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신호등+가로등+와이파이’ 기능 합친 ‘스마트폴’ 도입
상태바
서울시, ‘신호등+가로등+와이파이’ 기능 합친 ‘스마트폴’ 도입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0.09.14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신호등과 가로등을 하나로 묶고 전기자전거 충전과 와이파이 연결도 할 수 있는 도로시설물이 서울에 도입된다.

서울시는 이같은 기능을 하는 ‘스마트폴’<예시도>을 개발해 다음달부터 15개를 시범 설치한다고 13일 밝혔다.

시에 따르면 신호등·가로등·CCTV·보안등을 합친 지주형 인프라에 와이파이·자율주행·전기충전기 등 스마트 기기와 도시데이터 센서(S-DoT) 등이 탑재된다.

S-DoT은 미세먼지·소음·조도·온도·습도·자외선 등 10가지 정보를 동시에 수집하는 센서다.

시는 스마트폴 도입으로 각종 시설물 설치비용을 절감하고 도시미관을 개선하는 효과를 볼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시는 설치장소 특성에 따라 필요한 기능을 결합한 10가지 기본모델을 개발해 △청계천변 청계1가 도로 일대 △한양대 젊음의 거리 △중랑천변 송정제방길 △성동구청 일대 도로변 △왕십리역 광장 등지에 시범적으로 설치할 계획이다.

내년부터는 교체 시기가 된 시설물을 스마트폴로 통합해 구축하는 방안을 검토하기로 했다. 현재 서울에 약 24만개의 지주형 인프라가 있는데, 시는 해마다 3500∼7000개를 교체할 계획이다.

이원목 서울시 스마트도시정책관은 “그동안 도로시설물과 각종 스마트 기기들이 적절한 기준 없이 도처에 설치돼 미관을 해치고 시민안전도 우려됐다”며 “다양한 편의기능을 제공하는 스마트폴을 확대해 안전하고 쾌적한 스마트도시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