장애인·노약자도 불편없이 여행 ‘열린 관광지’ 20곳 개발
상태바
장애인·노약자도 불편없이 여행 ‘열린 관광지’ 20곳 개발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0.10.16 09: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문체부·관광공사, 2021년 지원사업 선정
행주산성·순천만국가공원 등
경사도·화장실 등 개보수 방침
취약계층 위한 나눔여행도 추진
◇2021년 열린 관광지로 선정된 군산 시간여행마을의 근대역사문화공간 고우당(古友堂) 외관 야경.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2021년 열린 관광지로 선정된 군산 시간여행마을의 근대역사문화공간 고우당(古友堂) 외관 야경. /사진=한국관광공사 제공

문화체육관광부는 한국관광공사와 함께 ‘2021년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 지원 대상으로 8개 관광권역의 관광지 20개소를 선정했다고 지난 13일 밝혔다.

‘열린 관광지 조성 사업’은 장애인, 고령자, 영?유아 동반가족 등 이동 취약계층이 편리하고 안전하게 여행할 수 있도록 기존 관광지를 개·보수하고 모두가 즐길 수 있는 체험형 콘텐츠를 개발하는 사업이다. 

올해부터는 관광지 개·보수에 드는 시간과 지자체가 지방비를 확보하는 시간을 충분히 확보해 기간 내 사업을 잘 추진할 수 있도록 내년 사업 대상지를 미리 선정했다.

내년 사업 대상지 공모에 17개의 지방자치단체(54개 관광지점)가 지원한 가운데, 1차 서류 심사와 2차 현장 심사를 거쳐 최종 선정됐다.

지역별로는 경기도 고양시에 위치한 △행주산성 △행주송학커뮤니티센터 △행주산성역사공원을 비롯해 강원도 강릉시의 △허균·허난설헌 기념공원 △통일공원 △솔향수목원, 충북 충주시의 △충주세계무술원 △충주호체험관광지 △중앙탑사적공원이 포함됐다.

또 전북 군산시의 △시간여행마을 △경암동철길마을, 익산시의 △교도소세트장 △고스락, 순창군의 △강천산군립공원 △향가오토캠핑장, 전남 순천시의 △순천만국가공원 △드라마촬영장 △낙안읍성, 대구시의 △비슬산군립공원 △사문진주막촌 등이다.

선정된 관광지는 앞으로 전문가들의 맞춤형 현장 상담(컨설팅)을 거쳐 세부 개선 계획을 확정한 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개·보수 관련 설계와 시공을 추진한다.

아울러 열린 관광지를 홍보하고 취약계층의 국내 여행 참여 기회를 확대하기 위해 취약계층이 준공된 열린 관광지를 여행할 수 있는 나눔여행을 진행한다. 관광지 종사자와 지자체 공무원을 대상으로 무장애 관광에 대한 교육 등도 함께 지원받는다.

문체부는 특히 2021년도에 무장애 관광정보 통합 온라인 창구(웹페이지)를 구축해 전국 주요 관광지의 경사도 정보, 장애인용 화장실 설치, 휠체어 대여 여부 정보 등을 제공함으로써 정보 접근성도 강화할 계획이다. 

문체부 정책 담당자는 “앞으로도 소외되는 계층 없이 전 국민이 관광 향유권을 누릴 수 있도록 관광시설뿐 아니라 제반환경 조성까지 지자체, 민간과 함께 협력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