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천시 도심 한복판 옛 미군부대 공원화 속도낸다
상태바
춘천시 도심 한복판 옛 미군부대 공원화 속도낸다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0.11.2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설계 공모 당선작 선정…토양오염 논란 해소 해결과제

강원 춘천시 옛 미군기지 터인 캠프페이지 개발 계획이 나왔다.

춘천시는 현재 대부분 공터로 남아있는 옛 캠프페이지 부지를 시민공원으로 만들기 위해 최근 마스터플랜 설계 공모에 착수해 당선작<조감도>을 최종 선정했다고 20일 밝혔다.

당선작은 ‘Open the Miracle Page’(오픈 더 미라클 페이지)로 공원을 통해 춘천에 기적 같은 변화를 끌어내고자는 의미를 담은 작품이다.

마스터플랜에 따르면 분절된 공원을 연결하는 슈퍼데크와 거대한 오픈필드, 다양한 주제의 미세먼지 차단 숲, 창작종합지원센터, 다목적체육관 등이 마련된다. 또 야외스탠드, 조망휴게소, 생태습지원, 펫 파크, 숲 도서관, 구름 연못, 잔디 테라스 등 다양한 기능의 시설물이 조성될 전망이다.

춘천시는 주변 도시와 원활한 관계 설정을 비롯해 미래 변화 대응, 대형공원의 가치, 부지의 태생적 단점 극복 방안, 시민의 품으로 돌아갈 공원으로 역할과 기능 등을 검토해 선정했다고 당선작 결정 배경을 설명했다.

당선작 대표회사는 마스터플랜 수립 용역 계약체결 우선협상권과 추후 시행 예정인 시민복합공원 내 창작종합지원센터 건립 건축공모전의 2단계 참여권을 얻게 됐다.

지난 1951년 도시 중심인 근화동에 설치된 미군 캠프페이지는 2005년 부대가 폐쇄된 후 2007년 춘천시가 반환받았다. 이후 해당 부지 내에 체육관 등 일부만 들어선 채 대부분 공터로 남아있는 상태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