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항~삼척 13개 철도역사 본격 착공…2022년 준공 목표
상태바
포항~삼척 13개 철도역사 본격 착공…2022년 준공 목표
  • 김원진 기자
  • 승인 2020.12.11 16: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 각 지역의 상징 담아낸 명품역사 건설

국가철도공단 영남본부는 동해선 포항∼삼척  철도건설 울진역사 등 13개 역사의 신축공사를 본격 착수한다고 10일 밝혔다.

공단은 영해역사 착공을 시작으로 공사비 1070억원을 투입해 2022년 8월 말까지 순차적으로 준공할 예정이며, 장애물 없는 생활환경 인증을 취득해 장애인 및 교통약자의 이동편의를 도모할 계획이다.

동해선 포항∼삼척 13개 철도역사는 각 지역의 유래와 산, 바다 등 주변 자연환경을 모티브로  건축적으로 재해석했다.

울진역의 경우 지역 명소인 선유산 및 성류굴 석주를 반영해 울진의 아름다움을 역사에 투영했으며, 삼척역은 관동팔경 제1루인 죽서루와 오십천의 절경을 역사에 재현해 주변경관과 조화가 이룰 수 있도록 조성할 계획이다.

이계승 영남본부장은 “동해안권 지역 특색에 맞는 명품역사를 건립해 그 지역의 랜드마크가 되도록 하겠다”며 “철도 이용객들께서 편리하고 쾌적한 철도서비스를 이용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원진 기자] wjk@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