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작년에 주택 매매 총액 300조원 돌파…200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
상태바
“작년에 주택 매매 총액 300조원 돌파…200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
  • 남태규 기자
  • 승인 2021.01.11 17: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주택 매매 총액이 지난해 처음으로 300조원을 돌파했다.

11일 직방이 국토교통부 실거래가 공개시스템을 분석한 결과를 보면 지난해 전국에서 거래된 주택 매매가격의 합계는 360조8000억원(지난 7일 기준 잠정치)을 기록했다.

이는 2006년 통계 집계 이래 최대치로 2019년(246조2000억원) 대비 110조원 이상, 종전 최대였던 2015년(262조8000억원)보다 90조원 이상 늘어난 규모다.

주택 유형별로는 아파트 282조2000억원(80만1348건), 연립·다세대 35조4000억원(17만5736건), 단독·다가구 43조2000억원(9만8027건) 순을 보였다.

수도권과 지방이 각각 227조8000억원과 133조1000억원을 기록해 처음으로 200조원과 100조원을 돌파한 것으로 집계됐다.

경기도(110조6900억원)는 광역시도 중 처음으로 100조원을 넘었다. 부산(28조1300억원)은 지방에서 거래 규모가 가장 큰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92조4600억원)은 100조원에 못 미쳤다.

국내총생산(GDP) 대비 주택 매매 총액의 비율은 작년 3분기까지 18.4%였던 것으로 집계돼, 2015년(15.8%)을 넘어 연간 최고 비율을 기록했을 것으로 관측된다.

[남태규 기자] news883@naver.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