홍남기 부총리 “그린에너지 해외수주 2025년 30GW까지 확대”
상태바
홍남기 부총리 “그린에너지 해외수주 2025년 30GW까지 확대”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1.13 16: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13일 “2025년까지 그린에너지 등 해외수주가 30GW까지 확대되도록 총력을 기울이겠다”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비상경제 중앙대책본부 회의 겸 한국판 뉴딜 관계장관회의에서 이같이 말했다.

또 그는 “코로나19 이후 그린·디지털 전환 흐름을 기회 삼아 전 세계 그린·디지털 시장을 선점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정부는 5년간 그린뉴딜 등에 수출금융 30조원을 공급하고, 그린뉴딜 프로젝트 맞춤형 수출보험을 신설할 계획이다. 

특히 선진 성숙시장, 신흥 성장시장, 분산전원 유망시장, 에너지 다각화 시장 등 4대 전략 시장별 특성을 고려한 유망 프로젝트를 3월 중 발굴해 지원한다.

정보통신기술(ICT) 제조업과 서비스업 수출액을 합친 디지털 수출액은 2025년 2500억 달러까지 확대되도록 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올해 2000억원의 글로벌 벤처펀드, 300억원의 디지털 수출기업 전용자금을 조성하고, ICT 솔루션 기업 해외진출 지원을 1000개사로 확대한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