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50년까지 나무 30억 그루 심어 매년 탄소 3400만t 줄인다
상태바
2050년까지 나무 30억 그루 심어 매년 탄소 3400만t 줄인다
  • 이창훈 기자
  • 승인 2021.01.20 18: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림청 ‘2050 탄소중립 산림 부문 추진전략’ 수립

산림청이 2050년까지 나무 30억 그루를 심어 매년 탄소 3400만t을 흡수·감축하는 방안을 추진한다.

박종호 산림청장은 20일 정부대전청사에서 가진 브리핑에서 이같은 내용의 ‘2050 탄소중립 산림 부문 추진전략’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산림청에 따르면 2018년 기준 국내 산림의 온실가스 흡수량은 연간 4560만t으로, 국가 총배출량(7억3000만t)의 6.3%를 상쇄하고 있다. 하지만 산림의 노령화 등으로 인해 2050년 온실가스 흡수량은 1400만t까지 떨어질 전망이다.

산림청은 ‘30년간 30억 그루의 나무 심기를 통한 2050년 탄소중립 3400만t 기여’를 목표로 신규 산림 탄소흡수원 확충, 목재와 산림바이오매스 이용 활성화 등 12대 핵심과제를 중점적으로 추진한다.

계획대로 추진하면 산림의 탄소흡수량은 연간 1400만t에서 2680만t(국내 2070만t, 해외 610만t)으로 늘고, 목재 이용에 따른 탄소저장량은 200만t, 화석에너지를 산림바이오매스로 대체함으로써 가능한 탄소배출 감축량은 520만t이 될 전망이다. 이를 모두 합하면 연간 3400만t의 온실가스를 흡수·감축하는 셈이다.

추진전략에 따르면 테다소나무, 백합나무, 가시나무류 등 탄소흡수 능력과 환경 적응력이 우수한 수종의 조림을 확대하고, 드론을 통한 묘목 운반과 기계화 식재 등 지능형(스마트) 식재 기술을 개발한다.

이와 함께 섬 지역 산림 22만ha에 대한 자생식물 중심 복원사업과 환경개선사업을 집중적으로 추진하고, 한계 농지나 수변 지역 대상 산림조성을 늘린다.

북한 황폐산림 147만ha 중 5만ha에서 신규조림이나 재조림을 추진하고 142만ha의 복원과 산림경영을 모색한다.

탄소저장 능력이 인정된 목재 이용을 확대하고, 산림바이오매스 산업을 육성한다.

[이창훈 기자] smart901@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