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도로공사, 대도시 지하고속도로·복합환승센터 등 추진
상태바
한국도로공사, 대도시 지하고속도로·복합환승센터 등 추진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2.16 18: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창립 52주년 ‘비전 2030’ 선포…고속도로 디지털화-통합모빌리티도 핵심사업

한국도로공사가 대도시권 지하 고속도로망 구축과 드론 등 다른 교통수단과 연계한 복합환승센터 개발에 나선다.

도공은 15일 공사 창립 52주년을 맞아 ‘안전하고 편리한 미래교통 플랫폼 기업’을 골자로 하는 ‘신 비전 2030’을 선포했다고 16일 밝혔다.

비전 실현을 위한 5대 핵심사업으로는 △고속도로 디지털화 △대도심 지하 고속도로망 △복합환승센터 등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 △핵심역량 기반 해외사업 등이 제시됐다.

도공은 자율주행 시대의 기반을 마련하기 위해 차세대 지능형교통체계(C-ITS)를 전국적으로 구축하고, 빅데이터 중심의 최첨단 도로교통 운영체계를 갖출 계획이다.

또 늘어나는 교통수요 대응을 위해 대도시권 지하고속도로망을 개발하고, 다른 교통수단과의 연계성을 고려한 복합환승센터를 구축하기로 했다.

특히 도심항공교통(UAM·Urban Air Mobility) 등 모빌리티 분야에서 변화하는 시장 추세에 맞춰 인프라 구축에 나서는 등 통합 모빌리티 서비스를 제공할 것이라고 도공은 설명했다.

코로나19로 인해 급증하는 물류 수요에 대응하기 위해 고속도로 네트워크를 활용한 스마트 물류센터 구축 사업도 계속 추진한다.

아울러 고속도로 유지관리 및 프로젝트 사업관리, 시공 감리 등 공사의 핵심역량을 활용한 해외사업을 적극적으로 진행할 방침이다.

김진숙 도공 사장은 “정부와 함께 고속도로 뉴딜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하고 도로교통의 패러다임 변화를 주도해나가겠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