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년 대도시 광역교통 인프라에 1조원 투입…철도사업 대폭 증액
상태바
내년 대도시 광역교통 인프라에 1조원 투입…철도사업 대폭 증액
  • 김경종 기자
  • 승인 2021.09.08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광위 내년도 예산안…철도·도로 분야에 9288억원 반영

국토교통부 대도시권광역교통위원회(대광위)가 내년 대도시 광역교통 인프라에 1조원을 투입한다고 지난 8일 밝혔다.

내년도 정부 예산안에 편성된 대광위 예산은 올해보다 2100억원(26.6%) 증가한 1조7억원이다.
항목별로 살펴보면 우선 철도·도로 분야에 9288억원이 반영됐다. 이 중 광역·도시철도 12개 사업 예산이 올해 5905억원에서 내년 8061억원으로 크게 증가했다.

이에 따라 서울7호선 청라 연장(724억원), 서울9호선 4단계 연장(213억원), 동북선 경전철(281억원), 광주도시철도 2호선(2750억원), 양산도시철도(960억원) 등 주요 철도 사업이 내년도 목표 공정률을 안정적으로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광역·혼잡도로 23개 사업에는 올해보다 230억원 줄어든 1227억원이 배정됐다. 

광역대중교통 서비스 개선을 위한 광역버스(214억원), 광역 간선급행버스(BRT)(156억원), 환승센터(175억원) 및 알뜰교통카드(153억원) 등 예산도 확대됐다.

내년에는 광역버스 준공영제 대상이 올해 27개 노선에서 내년 101개 노선으로 늘어나고, 출퇴근 시간대 혼잡 완화를 위한 광역버스 증차 운행도 지원할 수 있게 됐다.

광역BRT는 성남 S-BRT(슈퍼-간선급행버스), 공주∼세종 BRT, 제주 BRT 등 3개 신규사업이 반영됐다. 환승센터는 송정역(가칭)·의정부역·구리역·초지역·북정역·계룡역·양재역·강일역·부평역 등 9개 신규사업이 포함됐다.

[김경종 기자] kk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