춘곤증 낮잠, 잘못자면 허리 휘청!
상태바
춘곤증 낮잠, 잘못자면 허리 휘청!
  • 111
  • 승인 2009.03.23 17: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의사들이 쓰는 ‘ 건강 100세’

따뜻한 봄바람과 함께 찾아드는 봄철 춘곤증에 낮잠을 청하는 사람들이 늘고 있다.하지만 직장인이나 학생들처럼 잠깐 엎드려 자는 사람들이라면 낮잠 자는 자세가 중요하다. 잘못된 자세로 잘 경우 척추에 무리가 올 뿐 아니라 몸이 더 피곤해져 오히려독이 될 수 있기 때문이다. 잘못된 낮잠 자세와 올바른 자세에 대해 알아본다.

책상에 엎드린 자세 척추건강 크게 해쳐 다리 올려놓고 자면 만성 요통 부를수도

사람에 따라 낮잠 자는 방법도 천차만별이지만 일반적으로 직장에서 흔히 볼 수있는 자세는 팔을 베개 삼아 책상에 엎드려 자는 것이다. 그러나 이 자세는 척추 건강을 해치는 대표적인 낮잠 법이기도 하다.

이런 자세는 엉덩이와 등뼈는 치솟고 허리는 들어가게 돼 디스크에 심한 압력을 유발한다. 이 때 주변 인대가 약해져 있다면디스크가 밖으로 밀려 나와 신경을 눌러통증이 생기게 된다. 통증이 만성화하면 더심한 척추질환으로 발전할 수 있으며, 허리의 척추를 지탱하는 근기능의 약화와 좌우측 근육의 불균형으로 척추측만증까지 나타날 수 있다. 아울러 팔베개로 인해 팔 신경이 눌리면서 손이나 팔목에 저림 증상이나타나는 ‘ 팔목터널 증후군(수근관 증후군)’ 이 생길 우려도 있다.

이와 함께 또 흔히 볼 수 있는 자세는 의자에 목을 기댄 채 머리를 뒤로 넘기고 자는 자세다. 이렇게 자다 보면 수면 중에 갑자기 고개가 뒤나 옆으로 꺾일 수 있어 목근육 통증이나 인대 손상 등 각종 질환이유발될 수 있다. 심할 경우 고개 꺾임 한 번에 목 디스크마저 나타날 수 있다. 머리 부위의 정맥류를 압박해 순조로운 혈액 순환을 방해하기 때문에 목뼈 이상 및 목 근육의 긴장으로 신경성 두통까지 일어날 수도있다.

책상에 다리를 올려놓고 자는 자세도 있다. 얼핏 보면 가장 편한 낮잠 자세 같지만이런 자세도 허리 건강에는 좋지 않다. 다리를 책상에 올리면 요추 부위에 압력이증가할뿐더러 골반이 틀어질 수 있다. 이자세를 오랜 시간 유지하게 되면 요추를지지하는 좌우측 근육과 인대가 비대칭적으로 늘어나면서 경직되기 때문에 만성 요통이 유발될 수 있다.

그렇다면 어떤 낮잠 자세가 가장 올바른자세일까? 편안한 수면 자세는 반듯하게누워 자는 것이다. 척추의 곡선을 정상적으로 유지할 수 있을뿐더러 몸이 가장 안정감을 느끼는 좌우 대칭으로 척추에 무리가가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직장에서 이런자세로 낮잠을 자기는 어렵다. 때문에 척추에 무리를 주지 않는 ‘ 좋은 낮잠 습관’을들이는 게 중요하다.

의자에 앉아서 낮잠을 청할 때는 의자에깊숙이 앉은 상태에서 허리를 곧게 펴고등받이에 편하게 기댄 자세로 자는 게 좋다. 머리는 살짝 뒤로 기댄다. 의자는 가급적 머리 받침이 있는 것을 사용한다. 앉을때는 등받이를 직각에서 10도 정도 뒤로눕혀 자연스레 벽에 기댄 자세를 취한다.

등은 전체가 등받이에 닿게 한다. 다리는가볍게 벌리고, 두 팔은 팔걸이에 가벼이올려둔다. 발아래 발 받침대나 책 등을 두어 다리를 올려줘도 좋다.

엎드려 잘 경우에는 상체가 지나치게 굽지 않도록 한다. 상체가 많이 굽을 경우 허리에 무리를 주기 때문이다. 쿠션이나 책등을 얼굴에 받쳐주면 등이 덜 굽을 수 있다. 몸과 책상과의 간격도 고려해야 한다.의자 끝에만 엉덩이를 살짝 걸치고 책상에서 허리를 멀리해 엎드릴 경우 허리 아래쪽근육에 긴장을 주게 된다. 때문에 책상과10~15cm 정도의 거리를 두고 엎드려 몸의무게를 책상에 실리게 하는 것이 좋다
 

[111] 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