골재채취 휴식년제 도입
상태바
골재채취 휴식년제 도입
  • 111
  • 승인 2004.04.05 13: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 5월까지 골재파동 대책 마련

골재채취에도 휴식년제가 도입될 전망이다. 30일 건설교통부와 환경부 등에 따르면 정부는 최근 발생한 수도권 골재파동과 같은 사태를 미연에 방지하고 안정적인 골재수급 대책을 마련하기 위해 해역별로 골재를 채취한 후 일정기간 채취를 금지하는 ‘광구단위 휴식년제’ 도입을 적극 검토중이다.

광구단위 휴식년제는 골재채취 가능해역을 최대한 많이 확보한 뒤 일정기간씩 돌아가며 골재를 채취하는 것으로, 골재의 안정적인 확보는 물론 집중채취로 인한 해양환경 파괴 및 집단민원을 줄일 수 있다고 정부 관계자는 설명했다.

정부는 이를위해 조만간 해역별 골재 부존량 조사에 착수키로 했다. 정부는 또 광구단위 휴식년제의 효율적 운영을 위해 행정자치부와 건교부, 환경부, 해양수산부, 해당 지방자치단체 및 지역주민 등 모든 관련 부처 및 기관이 참석하는 골재수급심의회를 구성, 운영키로 했다. 정부는 이같은 방안을 포함한 체계적인 골재채취 대책을 5월 말까지 마련할 방침이다. 〈김흥수 기자〉



 


 

[111] 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