탄산음료 내 액상과당은 비만 더 촉발
상태바
탄산음료 내 액상과당은 비만 더 촉발
  • 류영창
  • 승인 2012.11.09 09: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활건강 비만(17) 다이어트의 적-시판 음료②

 
세계적인 학술지 「네이처」에 “설탕도 술이나 담배처럼 건강을 해치는 기호품으로 규정돼야 한다”는 내용이 실릴 정도로 설탕은 중독성이 강하다.

설탕에 대한 비난이 거세지자, 음료 회사들도 제품에서 설탕을 줄이거나 빼기 시작했다. 대체품이 액상 과당이다. 액상 과당은 고과당 옥수수 시럽이며, 설탕보다 6배 이상 달면서도 가격은 저렴하므로 음료 회사는 손해날 게 없다. 설탕은 체내에서 소화효소에 의해 단당류로 분해되는 과정을 거쳐야 하지만, 액상 과당은 별도의 과정 없이 그대로 체내에 흡수되므로 설탕보다 훨씬 더  유해하고 비만을 촉발한다.

정상적으로 인슐린이 분비되면 식욕 억제 작용을 하는 렙틴 호르몬의 농도가 증가해서 포만감을 느끼지만, 액상 과당이 든 음식을 먹으면 인슐린 분비가 제대로 되지 않아 포만감을 느끼지 못해 과식을 하게 된다. 탄산 음료가 비만의 원흉으로 지목되는 이유 중 하나다. 액상 과당이 탄산 음료에 쓰인 뒤 미국 청소년의 비만율이 6~16% 증가했다는 연구결과도 있다.

또한, 다이어트 음료를 마시는 사람들이 일반 탄산 음료를 마시는 사람보다 허리 사이즈가 평균 70% 빠르게 늘어났다는 보고도 있는데, 그 이유는 합성 감미료 때문이다. 뇌에서는 당분이 들어오는 줄 알았는데, 그게 아니다 보니 충분함을 느끼지 못해 계속해서 단맛을 찾게 되어 오히려 체중증가의 원인이 되는 왜곡 현상이 발생된다.  /류영창 코스카중앙회 상임부회장

[류영창] 111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