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30년까지 임도 1㏊당 5.5m로 늘린다
상태바
2030년까지 임도 1㏊당 5.5m로 늘린다
  • 류승훈 기자
  • 승인 2020.12.23 1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해안 등 산불 위험지에 10년간 산불 예방 임도 1000㎞ 신설

산림청이 현재 3.64m인 전국 숲 1㏊당 임도를 2030년까지 5.5m로 대폭 늘리기로 했다. 동해안 등 산불 위험지에는 10년간 1000㎞의 산불 예방 임도를 조성한다.

산림청은 이런 내용을 담은 ‘제5차 전국임도기본계획’(2021∼2030년)을 추진한다고 23일 밝혔다.

임도는 산림경영을 위한 도로로, 숲을 가꾸고 생산된 목재를 수집하며 산불 등 재해를 예방하기 위한 필수 기반시설이다. 1965년 광릉 임업시험림에 6.5㎞를 개설한 것을 시작으로, 올해 말 현재 2만3060㎞가 조성됐다.

산림청은 안정적인 국산 목재공급 확대를 위해 신설 임도의 70%를 목재생산과 숲 가꾸기 등 산림경영이 시급한 경제림 육성단지에 집중키로 했다. 경제림 육성단지에는 2030년까지 2만742㎞의 임도를 신설해 1㏊당 8.8m까지 늘릴 계획이다.

동해안 등 산불 위험지에는 기존 간선임도 외에 10년간 1000㎞의 산불 예방 임도를 조성한다. 기존 임도의 배수 체계 정비, 노폭 확장, 주요시설 안전진단 등도 추진한다.

올해 집중호우로 발생한 산사태 지역의 임도 피해를 유형별로 구분해 향후 피해 최소화를 위한 신공법을 개발할 방침이다. 

지역별 산림 레포츠에 적합한 임도를 조성하고, 경관이 아름답고 안전성이 확보된 임도에 쉼터·안전 시설물 등을 설치하며, 모든 국민이 이용할 수 있는 ‘주제 임도’ 지정을 확대한다.

안전 표지판 등 이용자를 위한 환경 여건을 개선하고 전국 임도망을 전산화해 국민이 쉽게 접근할 수 있도록 한다.

최병암 산림청 차장은 “제5차 전국임도기본계획을 통해 목재 생산뿐만 아니라 탄소흡수원 확충을 위한 숲 가꾸기와 수종갱신 등 산림사업 기반시설을 제공하고, 재해에 안전하며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임도를 만들겠다”고 말했다.

[류승훈 기자] ryus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