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개발 위해 80여개 민관기관 뭉쳤다
상태바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기술 개발 위해 80여개 민관기관 뭉쳤다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07 17:5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CCUS 추진단 발족…“2023년까지 대륙붕에 1억t급 저장소 우선 확보”

2050년 탄소중립 핵심기술인 이산화탄소 포집·활용·저장(CCUS) 기술 개발과 상용화를 위해 민관이 머리를 맞댄다.

산업통상자원부는 7일 민관합동 ‘K-CCUS 추진단’을 발족했다고 밝혔다.

추진단에는 SK이노베이션, 두산중공업, 현대중공업, 한국조선해양, GS칼텍스, 에쓰오일 등 철강·시멘트·석유화학 분야 주요 기업 50여 개와 석유공사, 한국전력[015760], 발전 5사, 가스공사 등 10개 에너지 공기업, 15개 연구 기관 및 20여 대학 등 총 80여개 기관이 참여했다.

최근 전 세계적으로 탄소중립 논의가 확산하면서 배출이 불가피한 이산화탄소 처리를 위한 CCUS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이다. 이에 추진단은 업계 기술개발 수요와 정책 수요를 발굴하고, CCUS 성과 확산 방안 등을 마련해 정부에 제안할 예정이다.

상설 사무국도 운영해 CCUS 산업육성, 국내외 기술·정보 교류 활성화, 기술개발 및 인력 양성, 국제협력 업무를 담당한다.

산업부는 이날 ‘CCUS 추진현황 및 계획’을 통해 CCUS를 신산업으로 육성하겠다고 발표했다.

먼저 이미 개발된 기술에 대한 실증 투자를 늘려 2025년까지 포집·저장·활용 분야별로 상용화할 수 있는 기술을 확보한다는 구상이다. 포집 기술은 철강·시멘트·석유화학·수소·LNG 발전 등 주요 산업별로 중소규모의 테스트베드를 구축해 단계적으로 실증 사업을 추진하는 방식으로 확보한다.

저장 기술의 경우 내년 6월 가스생산이 중단되는 동해가스전을 활용한 중규모 통합 실증사업을 실시한다. 이를 거쳐 2025년부터 이산화탄소 총 1200만t(연간 40만t급)을 저장할 계획이다.

정부는 2023년까지 국내 대륙붕 탐사·시추를 통해 경제성과 안전성을 갖춘 1억t급 저장소를 우선 확보하겠다는 구상도 밝혔다. 이는 매년 400만t 규모의 이산화탄소를 약 30년 동안 저장할 수 있는 규모다.

이외에 CCUS 실증 및 사업화 지원센터를 구축해 스타트업과 혁신 기업을 육성하고, ‘CCUS 산업 육성 및 안전관리에 관한 법률’(가칭)도 제정한다.

이호현 에너지혁신정책관은 “CCUS 기술로 온실가스를 감축하고, CCUS 산업을 기후대응 신산업으로 육성하려면 민관의 협업이 필수적”이라며 “정부도 민간 수요를 바탕으로 기술개발과 상용화 지원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