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시회, 항만배후단지 건설에 지역하도급 확대 건의
상태바
인천시회, 항만배후단지 건설에 지역하도급 확대 건의
  • 인천=계박사 기자
  • 승인 2021.04.08 17: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전문건설협회 인천시회(회장 지문철)는 인천신항 항만배후단지 개발사업을 대상으로 하도급 세일즈 활동을 가졌다.

◇지문철 회장(가운데)이 인천시,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들에게 지역하도급 확대를 건의하고 있다.
◇지문철 회장(가운데)이 인천시, 현대산업개발 관계자들에게 지역하도급 확대를 건의하고 있다.

인천시회는 8일 인천시 건설심사과와 함께 시행사와 시공사에게 지역전문건설사 하도급 참여확대 정책을 강력 건의했다.

협회 회의실에서 열린 간담회에는 시 건설심사과 김진선 과장 및 담당자, 시행사인 인천신항배후단지(주) 오현룡 부사장, 시공사 현대산업개발 공사담당부서장 및 담당자 등이 참석했다.

시회는 지역전문건설업체의 하도급 확대를 위해 △우수 미등록지역업체 입찰참여 △업종별 공구분할을 통한 지역업체 안배 △하도급 입찰시 지역업체 참여 확대 및 지역업체 간 입찰실시를 요청하고, 시공사와 협회 간 간담회를 통한 업무협조를 건의했다.

이에 시공사는 협회의 건의사항을 적극 반영해 지역전문건설업체 참여 확대를 위한 사내정책적 지원과 협조를 약속했다.

지문철 회장은 이날 “우리 시회는 지역업체 수주 확대를 위해 발주기관과 시공사들을 수시로 방문해 적극 건의하고 있다”며 “지역경제 활성화를 위해 발주처, 인허가기관, 시공사들의 동참을 부탁드린다”고 말했다.

[인천=계박사 기자] parksaya@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