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건설, 층간소음 막아주는 친환경 차음재 개발
상태바
한화건설, 층간소음 막아주는 친환경 차음재 개발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4.30 10: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화건설이 층간소음 저감 효과가 뛰어난 친환경 층간차음재를 개발했다고 30일 밝혔다.

최근 공동주택의 층간소음이 사회적 이슈로 대두되면서 관련 규정이 강화되고 건설업계도 다양한 방안을 도출하는 추세다. 한화건설도 이에 대응하기 위해 한화솔루션 첨단소재 부문과 층간소음 완충재 전문기업 EPS코리아㈜와 공동으로 차음재 개발을 꾸준히 진행해 왔다.

이 결과 EPP+EPS 적층형 60㎜ 층간차음재<구조도>를 개발해 2019년 2월 특허출원, 2021년 2월에는 특허등록을 완료하고 최근 한국건설기술연구원으로부터 바닥충격음 차단구조 성능인정서를 취득했다.

새로 개발한 층간차음재는 경량 충격음과 중량 충격음 저감 효과가 우수할 뿐 아니라 기존 차음재보다 30㎜ 더 두꺼워져 겨울철 난방효과도 높인다. 또 기존 층간차음재 시공에서 필요했던 기포 콘크리트 공정을 생략할 수 있어 공기단축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층간차음재에 적용된 한화솔루션의 EPP(Expanded PolyPropylene·발포폴리프로필렌)는 친환경소재로 각광 받고 있다. 스티로폼 대비 가볍고 강도가 높아 외부 충격에 쉽게 부서지지 않는다. 미세 플라스틱이 발생되지 않고 탄성 및 복원력도 뛰어나다. 제품 발포 공정에 화학 첨가제를 사용하지 않아 벤젠, 다이옥신 등의 유해 물질을 배출하지 않는다.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