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토부, 광주 붕괴사고 원인 규명 착수…재발방지책도 논의
상태바
국토부, 광주 붕괴사고 원인 규명 착수…재발방지책도 논의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6.11 18: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1일부터 두 달간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 구성
건축시공·건축구조·법률 전문가 10명 참여해 운영

국토교통부는 중앙건축물사고조사위원회를 구성해 광주 철거 건물 버스 매몰사고의 원인을 신속, 철저하게 밝히고 유사사고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하겠다고 11일 밝혔다.

위원회는 이영욱 군산대학교 교수를 위원장으로 건축시공, 건축구조, 법률 전문가 등 10명으로 구성한다. 위원회는 앞으로 8월8일까지 두 달간 운영할 예정이다.

정부는 근본적인 사고원인을 규명하기 위해 객관적이고 투명한 조사를 기반으로 조속하 재발방지대책을 마련한다는 방침이다.

엄정희 국토부 건축정책과장은 “건축물 철거 공사허가과정부터 현장시공과정에 있어 사고를 유발할 수 있는 문제를 포괄적으로 조사해 근본 원인을 규명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편 위원회는 같은날 오전 11시 국토안전관리원 호남지사(광주)에서 위원회 착수회의를 열고 사고조사에 필요한 방안을 논의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