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H, 노후 임대주택 4만가구 ‘그린리모델링’
상태바
LH, 노후 임대주택 4만가구 ‘그린리모델링’
  • 전문건설신문
  • 승인 2021.07.26 18: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형주택 2채 벽 터 넓은 집으로…고성능 단열·난방·가구교체

한국토지주택공사(LH)는 9월부터 노후임대주택 4만가구에 대한 그린리모델링 공사를 진행한다고 25일 밝혔다.

그린리모델링은 준공 15년 이상인 영구임대주택과 매입임대주택을 대상으로 고성능 단열, 고효율 난방, 가구 교체 등 에너지 효율을 높이는 방향으로 시설물을 개선하는 사업이다.

LH는 지난해 전국 1만300가구를 대상으로 시범사업을 실시해 에너지 효율 개선 등 효과를 확인하고 사업 표준모델을 마련했다.

올해는 약 5900억원을 투입해 건설임대 2만8135가구, 매입임대 1만1862가구 등 3만9997가구에 대한 그린리모델링에 들어간다.

건설임대는 세대통합 리모델링과 단일세대 리모델링으로 유형을 나눠 진행한다.

세대통합 리모델링은 연접한 소형 평형 주택(전용면적 26㎡) 두 가구를 비내력벽 철거를 통해 더욱 넓은 주택(전용 52㎡) 한 가구로 통합하는 방식이다. 리모델링 후 다자녀가구나 신혼부부 등에 공급한다.

단일세대 리모델링은 기존 주택을 대상으로 빌트인 가전 설치, 고성능 단열창호 설치, 친환경 자재 시공 등을 통해 기존 세대를 재정착시키는 방식이다.

특히 올해부터는 기존 가구가 거주하는 상태에서도 LED 전등 설치, 욕실 수전설비 교체 등 세대별 여건에 따라 리모델링을 진행하기로 했다.

매입임대 그린리모델링은 주거공간 개선과 노후 공용부문 리모델링을 겸한다.

기존 주택의 LED 전등, 절수형 설비, 노후 주방가구 등을 교체하고, 옥상 방수, 태양광 발전설비 설치, 공동현관 자동문 설치 등 사업으로 구성됐다.

LH는 리모델링에 따른 소음·진동 등 민원 발생을 최소화하기 위해 2∼3개 동의 층별·라인별 일괄 공사 시행을 기본으로 신속한 공사를 추진할 계획이라고 했다.

김현준 LH 사장은 “임대주택 그린리모델링 사업은 한국판 뉴딜의 10대 대표과제 중 하나로, 임대주택 품질 개선을 통해 취약계층 냉난방비 절감, 탄소 중립 실현, 일자리 창출 등 효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합

[전문건설신문] koscaj@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