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전관리 4등급 이하 33개 공공기관, 개선실적 평가 받는다
상태바
안전관리 4등급 이하 33개 공공기관, 개선실적 평가 받는다
  • 강휘호 기자
  • 승인 2021.09.06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정부는 지난달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제 심사결과 4등급 이하를 받은 33개 공공기관의 개선 실적을 점검하고 평가를 실시하기로 했다. 

기획재정부는 안전관리등급 심사 때 기관별로 개선 권고된 이행 필요과제에 대한 실적을 신속하게 점검한다고 지난 3일 밝혔다.

지난달 26일 발표한 공공기관 안전관리등급제 심사결과에 대한 후속 조치다.

평가 대상 기관은 9월 이행실적 점검 평가 대상(4-2등급 16개, 5등급 2개) 18곳과 10월 점검 평가 대상(4-1등급) 15곳 등 모두 33곳이다.

정부는 해당 공공기관에 대한 공정하고 객관적인 점검 평가를 위해 부처 공동 평가단 구성 및 평가방식을 주무 부처와 공공기관에 통보했다.

정부는 공동 평가단의 독립성을 최대한 보장해 공정하고 엄격하게 점검 평가가 이뤄질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기로 했다.

평가 기준은 안전관리등급 심사 때 민간 전문 심사단이 권고한 기관별 개선 과제에 대한 이행 여부다. 

9월 평가대상 18개 기관의 개선 필요 항목 수는 안전역량 328개, 안전수준 306개, 안전성과 110개 등 모두 744개이다. 

아울러 개선 권고 사항 중 일부 항목의 경우 평가단의 의견수렴을 거쳐 보다 구체화 된 기준을 마련할 계획이다.

평가 일정(9월 정기 점검 평가)은 사전 인터뷰, 현장 검증을 오는 23일까지 실시하고 28일 평가단 전체회의를 거쳐 30일 부처 합동 안전점검 회의를 연다.

정부는 이와 함께 출연연구기관의 지속적인 안전관리 능력을 강화하기 위해 안전관리등급 결과를 기관평가에 반영하도록 제도개선을 추진하기로 했다.

[강휘호 기자] noah@kosca.or.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